logo

소통,공감,설득 커뮤니케이션

나만 옳다고 주장하지 말라
 
어느 부부가 삶은 감자를 먹으면서 대판 부부 싸움이 벌어졌다.  이유는 남편은 감자를 먹으면서 싱거우니  소금에 찍어 먹어야 한다고 하고 아내는 소금은 짜니깐 설탕에 찍어 먹어야 한다고 하면서 서로 내 주장이 옳다고 우겨대는 것이다.  부부싸움이 정도가 지나쳐 마침  이혼법정에 서게 되었다.
판사가 이혼할 사유를 물어보니  남편은 자초지정 이야기를 하며 내 말이 맞는데  아내는 궂이 자기말이 옳다고 주장하여  도저히 뜻이 맞지 않아 함께 살수없어  이혼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하였다. 아내는 또한 질세라  우리 둘중에 하나가 옳은 말 한사람에게  위자료를 주기로 했다면서 판사에게 구의 말이 옳은지 판단해 달라고 했다.
가만히 듣고 있는 가정상담소 판사는  결론이 났다면서 다음과 같은 재판을 하였다.  
두분의 말씀은 다 틀렸소. 나는 감자를 먹을때  고추장에 찍어먹습니다.


하하하... 소금에 찍어먹든, 설탕에 찍어먹든 자신의 잣대로 보면 옳은 말이지만  그것이 남에게는 옳은 말이 못되오. 그러니 나만 옳다고 주장하지 마시오 하였다.
 
사람은 말을 할때  자기의 위주로 말하며  자신을 정당화 시키는 말  자신을 변론하는 말을 한다.  내 주장만 옳고  남의 주장은 틀리다고 한다면 이기적인 생각이요.  독선적인 발상이다. 
 사람은 입은 있어되 귀도 있다.  그것은 입으로 말을 하되  또한 귀로는 듣기를 중요시 하라는 뜻이다. 
 내 말만 하고 듣지를 않는다면.  그것은 옹고집에 불과하다.  어느 주장이던 서로 존중하고.
서로 의논하고 서로 믿으면서 남의 말도 귀 기울일줄 아는  포용력이 있는 사람이 되면 좋겠다.  윤치영 화술박사가 직장하는 대전면접스피치학원에서는 진정한 소통법, 행복한 공감을 가르친다.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소통법>


 1. 말을 독점하면 적이 많아지고, 적게 말하고 많이 들으면 내편이 많아진다. 침묵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말을 아껴는 사람이 고수다.

 

 2. 목소리의 톤이 높아질수록 말의 뜻은 왜곡된다. 흥분하면 지혜가 달아나기 때문이다. 낮은 목소리가 힘있는 법! 흥분하지 마라.


 3. 귀를 훔치지 말고 가슴을 흔드는 말을 하라. 듣기 좋은 소리보다 마음에 남는 진실한 말이 좋은 말이다. 가슴을 흔들 수 있는 진실된 말, 따뜻한 말을 하라.


4. 연애든 스피치든 사업이든 상대중심으로 해야 한다. 이를 관점전환능력이라고 하는데 성숙할 수록 상대관점에서 말하고 상대관점에서 행동할 수 있게 된다. 내가 하고 싶은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하고, 내가 하기 쉬운 말보다는 상대가 알아듣기 쉬운 말로 해라.

 

5. 칭찬에 발이 달려있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려있다. 말을 하는 사람에게도 듣는 사람에게도 독이 되는 험담은 멀리하고 칭찬을 자주 해라. 결국 밤 말은 쥐가 듣고 낮 말은 새가 듣는다. 보지 않는 다고 험담이나 늘어 놓는다면 패망의 지름길이요. 상대의 장점을 늘어 놓는대면 흥망의 지름길이다.


6. 뻔한 이야기보다 펀(fun) 한 이야기를 해라. 늘 그 말이 그 말을 반볻한다면 결국 짜증을 내거나 떠나게 되어 있다. 뻔한 얘기보다 반점이 있거나 펀 (fun) 한 이야기를 하라. 재미있는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


7. 혀로만 말하지 말고 눈과 표정으로 말해라. 말을 잘하는 사람은 표정도 몸짓도 살아 있다. 아무리 말이 그럴듯 해도 표정과 몸짓이 없다면 죽은 말이 되어 버린다. 표정과 제스츄어 그리고 시선과 몸짓을 살리면 말은 덩달아 하늘로 날아 다니듯 좋은 영향력을 미칠 수 있게 된다. 비언어적 요소가 언어적인 요소 보다 더 힘이 있으니 항상 말을 조심하라.


8. 입술의 30초가 가슴의 30년이 된다. 입에서 30초만에 짧게 뱉은 말이 평생 씻지 못한 앙금으로 남기 일쑤이다. 설화를 입지 않으려면 말을 조심하라. 내가 하는 말 한마디가 누군가의 인생을 바꿀수도 있다.


9. 혀를 다스리는 것은 나지만, 내가 뱉은 말은 나를 다스린다. 세월과 뱉은 말과 기회는 한번 가면 되돌릴 수 없게 된다. 함부로 말하지 말고, 한번 말한 것은 책임을 져라.


윤치영 프로필1.PNG 윤치영 프로필2.PNG 정규프로그램1.jpg 정규프로그램2.png 2016-05-10 15;50;27.PNG 2016-05-10 15;50;53.PNG


List of Articles